2014.01.30 07:30

라디오스타 추신수, 연봉보다 빛난 입담

더블클릭을 하시면 이미지를 수정할 수 있습니다
이번주 '라디오스타'는 무척이나 관심이 가는 방송이었습니다.
김구라가 유세윤의 빈자리를 대신해 투입되었기때문입니다. 유세윤의 하차여부가 결정되기 전에 결정된이야기인지는 모르겠지만 아무튼 오랜만에 돌아오는 김구라의 입담이 무척이나 기대가 되었고 과현 이전보다 더 쿵짝이 잘맞는 라디오스타 MC들과 어떻게 호흡을 맞출까하는 걱정도 들었습니다.

하지만 김구라에 대한 걱정은 기우에 불과했습니다.
김구라는 여전히 자신만의 스타일로 방송을 이끌었고 이전보다 조금은 독을 뺀 모습에 윤종신에게 질타아닌 질타를 받았지만 제가 보기에는 오랜만에 복귀치고 상당히 선방한게 아닐까 생각되었습니다. 특히 이전에는 무조건 물어뜯을것을 찾는 모습이었다면 오늘 방송에서는 조금은 더 들어줄수있는 여유가 생긴것같아 앞으로 김구라가 MC로서 더 성장가능하지 않나하는 생각도 들었습니다.

그러나 오늘 방송의 주인공은 따로 있었습니다.
바로 홍진영이었습니다. 사실 저는 홍진영을 잘 몰랐습니다. 그저 '사랑의 베터리'를 부린 젊은 트롯트 가수라는것만 알고있었습니다. 그리고 무대에서 늘 귀여운 모습을 많이 보여줘서 그런 성격이겠거니 했습니다. 하지만 이게 왠걸 홍진영은 정말 반전가득한 최고의 차세대 예능꾼이었습니다. 특히 홍진영 특유의 솔직함과 애교섞인 말투는 가수로서는 물론이고 예능쪽에서도 곧 재능을 발휘할수있지 않을까 생각되었습니다.

특히 예능에 잘 출연하지않았음에도 불구하고 톱스타가 나와도 떤 다는 '라디오스타'에서 편하게 이야기하고 자신의 모습을 보여줄수있었다는것 만으로 대단하다고 느껴졌습니다. 사실 홍진영에게 '라디오스타'는 꿈의 무대였지 않았나 생각됩니다. 물론 문턱이 높은것은 아니지만 홍진영의 섭외가 조금은 뜬금없다 느껴질 정도였습니다. 그리고 그런 생각때문에 홍진영이 활약이 더욱더 돗보이게 느껴졌습니다. 특히 버릇이라며 말을 편하게 하는것 그리고 자신의 박사학위에 대한 이야기를 할때 180도 바뀌는 홍진영의 모습은 무척이나 매력적이었습니다.

그래서 저는 강예빈이 라디오스타에 나와서 많은 주목을 받았다면 그 주목을 이제는 홍진영이 받지 않을까 생각되었습니다. 특히 홍진영이 뛰어난점은 요즘 젊은 사람들이 좋아하는 모든 요소를 다 갖췄다는 것입니다. 우선 미무가 뛰어나고 또한 가수로서도 많은 사랑을 받고있습니다. 또한 홍진영과 강예빈의 공통된 매력은 바로 솔직함이 아닐까 생각되었습니다. 특히 홍진영은 과거 남자이야기는 물론이고 자신을 향한 잘못된 시선에 대해서도 반듯하게 이야기했습니다.

그리고 이런 상반된 매력이 홍진영을 더욱더 아름답고 매력적이게 만들어주는게 아닐까 생각되었습니다.
또한 이러한 매력을 '라디오스타'에서만 보기는 아깝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래서 가수 홍진영으로서 이름을 알리는것도 좋지만 그 뛰어난 입심을 다른 분야에서 알리는것이 어쩌면 홍진영에게 최고의 신의 한수가 되지 않을까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리고 이런 활약들이 합쳐져서 가수 홍진영을 더 많이 알리는데도 도움이 되고 말이죠.
   
김구라의 복귀방송에서 김구라를 제압하고 더욱더 돋보였던 홍진영,
앞으로 예능프로그램에서 자주봤으면 좋겠고 특유의 솔직한 모습을 보여줬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리고 혹시 오늘 방송을 본 PD님들이 있다면 어서 하루라도 빨리 홍진영 몸값 올라가기전에 잡아두는게 좋을것 같네요.

글에 공감이 되셨으면 아래 손가락 버튼을 눌러주세요, 로그인은 필요없습니다. 부탁드려요!

저작자 표시
신고
Trackback 0 Comment 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