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10.26 07:05

해피투게더 수지, 남자 마음 요리하는 명품 요리사

  
이번주 '해피투게더'는 요리왕특집으로 이뤄졌습니다.
저 역시 최근 '해피투게더'가 끝난뒤 화제가 되는 메뉴들에 관심이 많았고 이번주는 과연 어떤 스타가 어떤 메뉴를 들고 나올지 궁금해 오랜만에 '해피투게더'를 시청했습니다. 특히 이번주가 요리왕 특집이었던만큼 무척이나 기대가 되었고 게스트 역시 하하, 수지, 박수홍, 송은이가 출연해 뛰어난 입담과 예능감을 뽐내며 한쉬도 쉬지않고 웃을수있는 방송이 되었던것 같습니다.

특히 수지는 방송내내 '해피투게더'의 MC 유재석, 박명수 그리고 게스트들에게까지 많은 사랑을 받으며 최근 가장 사랑받고있는 국민여동생임을 입증했습니다. 하지만 수지가 왜 요리왕 특집에 나오는지는 의문스럽다며 질문을 했습니다. 이에 수지는 조금 당황해하며 멤버중에 페이에게서 요리를 조금씩 배웠다라고말을 하였습니다. 하지만 이말은 모든이를 납득시키기에는 조금 역부족인 말이었고 이에 유재석이 수지를 감싸주며 이야기 했습니다. 수지는 "요리도 요리지만 남성들의 마음을 요리하는 남자"라고 말했고 이에 "지금 요리당했어요"라고 박미선이 묻자 유재석은 "요리당하다뿐이에요? 지금 들들 볶이고 난리가 났어요"라고 말하며 수지를 대변하였고 이에 더이상 수지의 요리실력을 의심하는 사람은 없게 되었습니다.

또한 같이 출연한 하하는 방송내내 수지를 칭찬하며 결혼을 앞두고있지만 '수지앓이'를 하는 모습을 보여주었습니다. 하지만 하하가 그러는데는 이유가 있었습니다. 아마 하하는 오랜 방송생활을 하면서 수많은 스타들을 봐왔을꺼라고 생각합니다. 특히 예능프로그램을 많이 한만큼 갑자기 스타가 된 친구들을 많이 봤을것입니다. 하지만 수지는 그동안 하하가 만나본 갑작스럽게 유명세를 얻은 스타와는 달랐고 그래서 수지앓이가 시작되었다고 이야기를 했습니다. 하하는 수지는 아직도 광고에 자신이 나오면 신기해한다 또한 여전히 겸손하고 예의바라다라고 말하며 신인때와 변하지않는 모습을 칭찬했고 이런 모습에 자신의 예비신부 별 역시 '수지앓이'는 인정했다고 말하며 방송내내 변치않은 '수지앓이'를 하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저는 이렇게 방송 내내 '수지앓이'를 하는 유재석, 하하를 비롯한 출연자들을 보면서 유재석이 수지를 소개할때 말했듯이 정말이지 남자의 마음을 요리하는 명풍요리가가 아닐까 생각되었습니다. 특히 영화에서는 국민첫사랑으로 또 무대위에서는 카리스마있는 가수의 모습을 보여주다보니 수지의 매력에 많은 남자팬들이 빠져들수밖에 없지 않나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리고 수지는 '해피투게더' 요리왕 특집답게 간단하면서도 맛좋은 메뉴를 선보여 또 한번 주목을 받았습니다. 야간매점의 특징상 간편한 재료에 빠른 조리시간이 필수였는데 수지는 페이에게 배운 달걀토마토볶음을 선보였고 이는 출연자들에게 많은 관심을 받았습니다. 저는 수지의 메뉴를 보고 그동안 나왔던 야간매점의 메뉴들과 비교해 건강한 느낌이 들어서 무척이나 관심이 갔습니다. 사실 그동안 야간매점에 등장한 메뉴들을 보면 건강에 좋다는 느낌을 받은 메뉴는 별로 없었는데 수지의 '달걀토마토볶음'의 경우 달걀도 완전식품이고 토마토 역시 몸에 좋은 식품이기때문에 야식메뉴이기는 하지만 그래도 부담없이 즐길수있어서 프로그램의 특성에 맞는 메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또한 수지의 '달걀토마토볶음'은 맛도 좋은것 같았습니다.
유재석은 수지의 메뉴를 먹고 맛있다고 칭찬했고 조금 입맛이 까다로운 박명수 역시도 수지의 메뉴가 상큼하고 신선한 맛이 있다며 칭찬을 했습니다. 물론 맛 자체로 따지자면 박수홍이나 하하의 메뉴가 더 맛있었겠지만 박수홍은 조리법이 하하는 메뉴의 문제가 드러났고 수지는 '달걀토마토볶음'으로 '해피투게더' 요리왕 특집에서 우승을 차지하며 야간매점에 자신의 메뉴인 '토달볶'이 등록되었습니다.
저는 오늘 방송을 보면서 물론 수지의 메뉴도 대단하다는 생각이 들었고 뿐만 아니라 예능에서 나타나는 수지의 효과 혹은 능력에 대해 다시한번 느낄수가 있었습니다. 사실 오늘 수지를 뺀 게스트를 보면 그렇게 관심이 가는 출연자들은 없었습니다. 하지만 여기에 수지가 합류하니 시청자로 하여금 한번은 해피투게더로 채널이 돌아가게 만들었고 방송 내내 수지를 두고 약간에 실갱이가 벌어지는 모습은 많은 재미를 주며 여러 캐릭터를 만들어냈던것 같습니다. 특히 유재석이 이렇게까지 침이 마르게 여자게스트에 대한 앓이를 한게 수지가 처음이 아닐까 생각됩니다. 또한 박수홍 역시 유재석과 합을 맞춰가며 수지앓이를 하며 오랜만에 출연한 예능프로그램에서 자신의 존재감을 확실히 보여주었습니다.
  
유재석까지 '수지앓이'를 하게만든 국민여동생 수지.
앞으로도 하하가 '수지앓이'를 하게 만든것처럼 변함없이 겸손한 모습을 유지했으면 좋겠고 뿐만 아니라 자신이 하는 분야에서도 더 좋은 모습을 보여줬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특히 이제 다시 미스에이로 활동을 시작한것으로 알고있는데 이번 노래도 많은 사랑을 받았으면 좋겠네요.

글에 공감이 되셨으면 아래 손가락 버튼을 눌러주세요, 로그인은 필요없습니다. 부탁드려요!

저작자 표시
신고
Trackback 1 Comment 5


티스토리 툴바